Who kills What kills Who Kisses? 

인터넷과 SNS가 발달하면서, 자신과 타인, 개인과 세계와의 관계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였다.본인에게는 일상의 사소한 것일지라도, 동영상 사이트에 올렸다는 이유만으로 쉽게 처벌받을 수 있게 되었다. 별것 아닌 의견이 때때로 논란이 되고, 보수적인 사고방식이 보편화된다. 최대공약수적(最大公約数)인 의견이 탈진실(Post-Truth)화되고, 중요한 정치적 결정이 된다.
한편,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이 미디어를 신용하지 않고 SNS상에서 발언함으로써 민중을 직접 통제한다. 역 파놉티콘(Reverse Panopticon)이 붕괴하고, 권력과 민중이 서로 더블 파놉티콘(double panopticon) 상태로 되어 버렸다. 현대 미술이 사회에 경고하는 기능을 아직 가지고 있다면, 이와 같은 혼돈 상황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이번 <Who Kills What Kills Who Kisses?> 전에서는 일본을 거점으로 활동 중인 4명의 작가가 참여하여 이를 드러낸다.

한성남(Sung Nam HAN)은 영상과 언어로 개인과 사회를 드러내는데, 작업 속의 '푸른 천'은 자신의 정체성을 나타내기도 한다. 
니시야마 슈헤이(Shuhei NISHIYAMA)는 조선 시대 백자의 「백(白)」을 테마로 하며, 빛을 보는 것, 빛을 통해 본다는 것을 영상의 구조를 이용해 고찰한다.
타키 켄타로(Kentaro TAKI)는 최소한의 영상장비로 감시사회(監視社会)를 비판하며, 
이이무라 타카히코(Takahiko IIMURA)는 비디오의 정체성을 언어과 이미지 사이의 긴장 관계 속에서 묻는다.

Space One invites you to 'Who Kills What Kills Who Kisses?'presenting works by four artists based in Tokyo, Japan. Sung Nam HAN, Shuhei NISHIYAMA, Kentaro TAKI, and Takahiko IIMURA show works in various media reflecting the current state of chaos in its everyday technology. As Internet and SNS become a significant part of our everyday life, relations between self and others, individuals and the world becomes a new dimension. A mundane happening uploaded on web becomes a punishable crime. Futile opinions magnify into conflicts and conservative ideologies become popularized. Opinions of the greatest common divisor become post-truth and even a vital political decision maker. 
At the same time, presidents, the most powerful positions in the world, cease to trust media and manipulate the public through SNS. Reverse Panopticon collapses; both power and civilians are in state of double Panopticons. If contemporary art encompasses the function to warn the society of its future, how do we convey such state of chaos? 

Han reflects on issues of identity, individuality and society using blue cloth in her video and language work. 
Nishiyama shows video work portraying the seeing of light and seeing through light inspired by Baekja's (White Porcelain) 'Baek' (백(白)) from the Joseon dynasty. 
Taki examines surveillance society with minimal use of video equipment in a critical point of view.
And Iimura questions the identity of video medium in its relationship between language and image.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