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
17
to Mar 5

작가 프로젝트/Artist Project: 한국인화되기/ Transkoreaning @ Space One & Art Space Seogyo

프로젝트/Project: 한국인화되기/ Transkoreaning
작가/Artist: 이미래 (李未來) 과거 이름 캐잇-허스 리 (kate-hers RHEE) / Mirae Rhee (formerly known as kate-hers RHEE) 
일시/Date: 12.17.2016~ 3.5.2017
오프닝/Opening: 12.17.2016 12:00-17:00
클로징/Closing: 3.5.2016 15:00-17:00

** 이벤트/Events:

1월/ January
시간/Time: 1월 21일 &22일12:00~17:00/ Jan 21st& 22nd 12:00~17:0
장소:/Place 서울시 중구 을지로4가 132 4층/ Junggu Euljiro 4Ga 132, 4th floor

2월/ February
시간/Time: 2월 25일 & 26일12:00~17:00/ Feb 25 & 26 12:00~17:00
장소/Place: 서교예술실험센터, 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6길 33/ SEOUL ART SPACE SEOGYO, 33 6-gil Jandari-ro, Mapo-gu, Seoul, Korea

‘한국인화되기(Transkoreaning)’ 내지 ‘나는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은 나를 좋아해’는 이미래 (李未來) 과거 이름 캐잇-허스 리 (kate-hers RHEE)* 의 사회 개입적인 인터랙티브 퍼포먼스 작업 이다.이 작업은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매개로 하여 이른바 한국 정체성 내지 자아가 형성되는 것을 한국의 디아스포라, 페미니즘, 잰더, 퀴어 이론들을 투영해 비평적으로 풀어낸다. 작가는 블로그, 비디오 블로그, 소셜 미디어와 같은 인터넷을 이용하고, 한국사회와 직접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문화 정체성의 개념을 재고하고 재정의하는 시간 지속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진정한 한국인이 되기 위해 90 일간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몰입해서 배워보는 작업을 수행한다. 현재 작가의 한국어 실력은 낮은 편으로, 독일어 말하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던 2008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다.
퍼포먼스는 2016년 12월 6일부터 2017년 3월 5일까지 90일간 스페이스원에서 진행된다. 갤러리 방문객들은 작가에게 어떻게 하면 한국화 될 수 있는지를 직접 가르치거나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본 퍼포먼스는 갤러리 운영 시간 동안진행된다.

*‘캐잇’, 본 철자는 아티스트 이름 ‘kate’ 발음을 더 정확하게 표현한 것이다. 일반적으로 ‘kate’를 ‘케이트’로 한글 표기하나, 아티스트는 본인의 이름, ‘kate’ 발음을 더 정확하게 표 현하는 ‘캐잇’으로 호칭되길 바란다.

Transkoreaning or I like Korea and Korea likes me is an interactive performance art and social intervention by visual artist Mirae Rhee (formerly known as kate-hers RHEE) that uses the South Korean language and South Korean culture as mediums to critically explore so-called authentic Korean identity and the construction of self through the lens of the Korean diaspora, drawing onfeminist, gender, queer theory. It is a durational piece and employs the internet (blogging, vlogging and social media), and direct interaction with the South Korean society to rethink and reshape notions of cultural identity.
The artist will be present, immersed and engaged learning South Korean language and culture in 90 days, in order to become an authentic Korean. Her language ability is quite low at this point, rather similar to her ability when she began The German Speaking Project in 2008.
This work will be performed from 6 December 2016 to 5 March 2017. Korean language speaking visitors are invited to educate and/or have discussions in Korean with the artist about how to be Korean during office hours at Art Space One in Seoul.

**Office Hours and Special Events
Closing event: 5th of March 2017
The artist transitions back to her old identity and starts to speak English again. Stay tuned for more details.

The artist will also be available on Skype and Kakaotalk with the username: katehers during the gallery hours as long as someone else is not in the gallery. If you call and there is no answer, please try again or the artist will get back to you when she is free again.

Please follow the artist’s activities on twitter: @katehersRHEE and instagram: @estherkaRHEE

View Event →
Nov
18
to Nov 26

전시 프로젝트/Exhibition Project: A Free Breakfast

An installation by
Carola Deye | Showna Kim | Ida Lennartsson | Inyoung Yeo

The latest news. Protection and exclusion. Shielding and opening.Join our breakfast. It could manifestly be the case. Breaking news.Or metaphorically spoken at our mental barriers and the way how we react to the demands of the outside world. Some more tea?

Opening: 
Friday, November 18, 2016 | 19:00
Breakfast performance: 
Sunday, November 20, 2016, 12 pm (Guest: Nounnou Ourmarou)

Opening times: 
Saturday, 11.19. From 2 pm to 6 pm, Sunday, 20.11. 12 - 18 pm
Thu / 24, Fri / 25, Sat / 26... From 2 pm to 6 pm

http://faktor.hamburg/?p=237

Supported by Kulturbehorde Hamburg

View Event →
Oct
15
7:00 PM19:00

학생전시 프로젝트/Student Show Project: Loft-Yard

Loft - Yard

정승원,이유진,이동엽,이승하,박현아,송근호,이다은/Jung Seungwon, Lee Eugene, Lee Dongyeop, Lee Summer, Park Hyunaa, Song Keunho, Lee Daeun

오프닝/Opening: 2016.10.15 19:00-22:00
전시기간/Date: 2016.10.15 - 2016.10.21

스페이스원에서 오는 10월 15일부터 21일까지 베를린 베이스 작가이자 중앙대학교 조교수 Gustav Hellberg 의 총디렉팅아래 7명의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학생들의 전시 ‘Loft-Yard ' 전이 이루어진다. Loft - Yard 전은 7명의 아티스트가 모여, 각자의 방식으로 풀어낸 7가지의 ‘식물’을 제시하고자 하는 전시이다.
이들은 ‘식물’이라는 공통된 주제 아래 지극히 사적인 경험을 녹여내기도 하며, 집단과 공동체를 향한 공적인 메세지를 담아내기도 한다. 각각의 아이덴티티를 가진 채 자란 작업들 사이에 공통점은 없는 듯 하지만 제멋대로 자란 다양한 식물들이 모여 뜰을 이루듯 이‘식물’들은 다락에 모여 작은 조경을 이룬다. 이곳에 잠시 뿌리내린 다양한 창작물들을 통해 작은 다락 속 드넓은 뜰을 보여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

Space One presents 'Loft-Yard' from October 15th to October 21st under the direction of Berlin-based artist and assistant professor, at the photography department at Chung-Ang University, Gustav Hellberg. With Hellberg's selection of seven undergraduate students, this exhibition introduces seven young artists' interpretation of a broad concept of the image 'plant'. 
Under this common subject, some works deal with broader social issues as others are more private and intimate. As a yard is composed by different kinds of plants, seven ‘Plants’ that have been developed with respective identities make a small landscape in the small space of a loft. Artists hope to present further ideas of a yard through these temporarily rooted creations in this small loft.

View Event →
Jul
2
8:00 PM20:00

옥상 영화 상영회 VI/ Rooftop Film Screening VI

옥상 영화 상영회 VI/ Rooftop Film Screening VI
제목 / Title: '벨라 비스타' / 'Bella Vista'
일시/ Date: 2016.07.02.20:00 PM-22:00 PM
프로그램/ Program:@ 20:00 스크리닝 후 감독 베라 브루너-성과 질의 응답 시간을 갖습니다. / Screening followed by a Q&A after the screening with director Vera Brunner-Sung

캐스트 & 크레딧
감독 및 각본: 베라 브루너-성
제작: 베라 브루너-성, 제리 라프터, 브룩 스와니 
출연: 카틀린 와이즈, 히로카 마츠시마
2014년 미국 드라마 83 분
프로덕션사: Slowtale, LLC
공식웹사이트: www.bellavistafilm.com

Cast & Credit:
Written and directed by Vera Brunner-Sung
Produced by Vera Brunner-Sung, Jeri Rafter, and Brooke Swaney
Talent: Kathleen Wise, Hiroka Matsushima
2014 USA Drama 83 minutes
Production company: Slowtale, LLC Official
website: www.bellavistafilm.com

시놉시스:
베라 브루너-성의 첫 장편영화는 몬태나주에 위치한 미줄러시에서의 아웃사이더들의 경험을 보여준다. 미국 영어 어학 강사인 Doris (카틀린 와이즈)는 수업을 통하여 그녀의 국제 학생들과 점차 통화되어 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방과 후에 그녀는 고립감과 외로움 사이에서 방황한다. 그녀의 학생들이 우정과 공동체 의식을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Doris 는 광활한 서부 풍경의 비밀 속에서 그녀 자신만의 정체성을 발견한다.

감독의 말: 
나는 자신의 기원에서 분리되었을 때 일어나는 현상에 대해 관심이 있다. 미국으로 이주했던 어린 시절, 나는 이런 분리가 곧 자유와 기회를 보장한다는 땅에서 자랐다. 하지만 그것의 결과는 어떠한가? Bella Vista는 그 양면을 보여준다: 근본의 상실이 가지고 있는 위헙과, 새로운 출발의 낙관성. 나의 첫 장편영화의 원고는 2011 년 몬태나로 처음 이사 왔을 당시의 경험에서 영감을 받았다. 

Bella Vista는 2014 년 1 월 Rotterdam 국제 영화 페스티벌에서 첫 월드 프리미어 스크리닝 후, 샌디에이고 아시아 영화제에서 George C. Lin 신진 영화 제작자상을 수상했다. 

Synopsis: 
Vera Brunner-Sung’s first feature follows the experiences of outsiders in Missoula, Montana. American English language instructor Doris (Kathleen Wise) imparts lessons of assimilation to her international students in the classroom. But in her off-hours she is adrift, treading a fine line between solitude and loneliness. As her students find friendship and community, Doris discovers her own true identity in the secrets of the vast Western landscape.

Director's Statement:
I am interested in what happens when we are separated from our origins. The child of immigrants to the United States, I grew up in a land that considers this removal a promise of freedom and opportunity. But what are its consequences? Bella Vista explores both sides: the perils of rootlessness, as well as the optimism of new beginnings. My first feature, the script was inspired in part by my own experience moving to Montana in 2011.

Bella Vista had its world premier at th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otterdam in January 2014 and was awarded the George C. Lin Emerging Filmmaker Award at the 15th San Diego Asian Film Festival.

View Event →
Jun
4
7:00 PM19:00

전시 클로징 이벤트: 엘리 기어리 & 박호은 ‘in dialogue’/Exhibition Closing Event: Bac Ho Un & Ellie Geary ‘in dialogue’

클로징 이벤트: 엘리 기어리 & 박호은 ‘in dialogue’ 
Closing Event: Bac Ho Un & Ellie Geary ‘in dialogue’ 
일시: 2016. 06.04. 토요일 7pm-10pm
Date: 2016.06.04. Saturday 7pm-10pm

스페이스원에서 오는 6월 4일 엘리 기어리와 박호은의 ‘in dialogue’ 클로징 이벤트를 갖습니다. 이 날 두 작가와의 만남을 갖고 엘리 기어리가 전시기간 2주간 완성한 콜라쥬와 영상을 감상 하실 수 있습니다. 각 작가의 작품 혹은 작가에 대한 질문을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에 올려주시면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하는데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Join us for the closing event of Bac Ho Un & Ellie Geary ‘in dialogue’. This is a great opportunity to have an open dialogue with both artists and to view Ellie Geary’s completed collage and video work. Please post any and all questions on the Facebook event page for the open dialogue.

View Event →
May
21
8:00 PM20:00

옥상 영화 상영회 V/ Rooftop Film Screening V

SYNOPSIS

<두번째 사랑> 포함한 이전 작품들에서 감독의 단상들이 인물통해 표현된다고 한다면 <서울의 얼굴> 에서는 외부 세계, 풍경사를 통해 현된다. 풍백화점 붕괴작으로, 1995부터 14년간 감독 스로 촬영 서울의 모습을 14터로 묶어낸 이 작품은 서울이라는 시공간의 풍부하고도 혼란스러운 표정을 담아열네 상화라고 다. 서울이라는 공간 존재하는 러 상징들의 충돌과 역설집중하는 이 작품에서는 한 도시공간을 이야기 할 필연적으로 두될 수 는 정치와 역사의 문제가 감독의 시선을 통해 해체되고 재구성된다.

서울에서 어나고 토박이인 시에 서울을 떠난 이민자이기도 한 감독의 시선은 서울이라는 도시에 속한 토착민의 도, 서울을 이국의 도시로 라보는 이방인의 것도 아니다. 서대문 형무소를 방문한 일본인 여학생들, 여의도 벚꽃 제를 기는 시민들, 감독이 직접 촬영한 삼풍백화점 붕괴 현장, 이태원을 배회하는 미군들과 관광객, 부처님 오신날의 연등 행렬, 419 기념공원에 소풍 온 아이들 등...  <서울의 얼굴>은 감독의 카메라를 통해 14년간 적되어 온 이 이미지들을 모아 모순과 억압 속에 끊임없이 화하는 메트로폴리스로 관객을 이끈다.  일상속의 사물들로 음악창조는 세계적인 실험음악 작곡가 보라의 음악은 작품에 다른 체감을 부여한다.

Faces of Seoul is filmmaker Gina Kim’s unique documentary, at once a portrait of an Asian capital and a film essay of a transforming Seoul. The film is taken from the intimate perspective of both an ex local and expatriate, whose knowledge of the city is neither contemporary nor irrelevant.

Faces of Seoul loops its audiences through the ever-changing modern metropolis, from the Seodaemun Prison to the blooming cherry blossoms in a verdant park, from a neighborhood occupied with American soldiers to a parade of Buddhists marching through the streets. In each of these spaces, Gina Kim explores the city she so fondly remembers, reconciling the reality of her memories with that which moves right in front of her. By doing so, Faces of Seoul reveals Korea’s capital as a dynamic place where these opposing concepts--language vs. image, tradition vs. modern, native knowledge vs. exotic encounters—overlap and move against one another, none yielding to a single dominant perspective.

"I wanted to make a documentary that pays homage to two cinematic legacies: first, the great urban symphony films from the silent period such as Dziga Vertov’s Man With A Movie Camera, and second, the more recent travel essay films such as Wim Wenders’ Tokyo-Ga and Chris Marker’sSans Soleil. I wanted to photograph Seoul, while remaining attentive to its own unique sounds, and the fleeting nature of the cityscape. Faces of Seoul is collaged from historical archival images of important landmarks, still photos from private family albums, everyday street sounds, and the stories of several people whom I have randomly encountered. Seoul is a city that was once to me very familiar, but has become increasingly unfamiliar."

CAST AND CREDIT

한국국제교류재단 멀티미디아 제작지원작. 집필, 감독, 집, 나레이션 김진아 제작 김진아, 김경현 촬영 김진아, 선희 조감독 안선희 편집보조 노유정, 그렉 개그논 사운드 디자인 스티브 바덴 음악 윤보라 (93. 영어. 4:3. 2009)

Written, Edited, and Narrated by Gina Kim Producer Kyung Hyun Kim, Gina Kim Cinematography Gina Kim Additional Cinematography andAssistant Director Sunhee Ahn Assistant Editor Greg Gagnon, Yu-Jeong Noh Sound Design Stephen Barden Music Bora Yoon A recipient of multimedia production grant, Korea Foundation. (2009. 93min. Color/Black and White. Stereo. 4:3. English)

ABOUT THE DIRECTOR

1973년 서울 출생. 2002년 장편 다큐멘터리 <김진아의 비디오일기>가 를린 영화제에 초청되고 2003년 장편극영화 데뷔작 <그 집 >이 세계적인 호평으면서 국제무대에서 먼저 인정받았다.
2007년 완
성한 <두번째 사랑>은 하정우와 <인 디 에어>로 아카데미상 조연 보에 오른 베라 미가가 주연한 인종과 계급을 넘어서는 사랑 이야기로 세계 언론의 주목과 호평을 받았다. 초의 한미합작영화로 선댄스 영화제 국내 경쟁부문에 진출했고 랑스 도빌 아메리칸 영화제에서 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2004년-7년에는 아시아 감독 최초로 하버드대학 시각예술학부 교수로 재직하며 영화제작과 이론을 가르쳤다. 하버드대학에서 처음으로 영화이론과의 정규 수업으로 한국영화이론을 강의하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09년에는 장편 다큐멘터리 <서울의 얼굴>을 완성하여 베니스 영화제에서 상영했다. 동시에 제 57회 베니스 영화제 경쟁부문의 심사위원을 역임함으로 한국 여성감독으로는 최초로 세계 삼대 영화제 경쟁 부문의 심사위원을 맡
는 영광을 누렸다.
2013년 완성된 자경, 슈퍼주니어 M 리 주연의 장편극영화 <파이널 레시피>는 상하이를 배경으로 태국, 중국, 한국에서 촬영되었다. 베를린 영화제 Culinary Cinema 부문 개막작으로 상영된 <파이널 레시피>는 한국, 중국, 미국의 관객과 날 예정이다.
2015년 현재 UCLA 대학교 영화과 교수로 재직중이며 리우드와 한국을 오가며 동 중이다.

Gina Kim's five feature-length films, along with her short films have garnered impressive acclaim and have been screened at many prestigious film festivals, such as Berlin, Venice, Locarno, Rotterdam, Buenos Aires, San Sebastian, Pusan, Deauville and Sundance, as well as the MOMA, Centre Pompidou and the Smithsonian. Invisible Light won the special award at the 2004 Seoul Women’s Film Festival has been screened at more than 23 film festivals and in over 15 countries.  Never Forever, which was nominated for the Grand Jury Prize at 2007 Sundance Film Festival, was awarded the Jury Prize at the 2007 Deauville American Film Festival. In regard to Never Forever (starring Vera Farmiga and Ha Jung-Woo), Variety writes, “Kim’s highly sensitive camera turns the film into a chamber-piece of hushed eroticism and surprising narrative grip.” Martin Scorsese has called Never Forever, “A moving experience [in which] the performances are wonderful and touching, and the style...intense and very precise.” Never Forever was the first co-produc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nd the film was theatrically released in the US, South Korea, and France.
Kim’s most recent film is 2013’s Final Recipe, a pioneering China-Korea co-production starring Michelle Yeoh. With actors and crew from all over the world, the film was shot in Thailand, China and Korea. The Hollywood Reporter commends Kim for how “she conjures a non-exotic piece out of a territory-trotting narrative, where every place is made to seem like home.” Final Recipe screened at the 2014 Berlin Film Festival as the opening film for the Culinary Cinema section and will be theatrically released in 2015.
Between 2004-2007, and from 2013-2014, Kim has taught film production and theory classes at Harvard University (Department of Visual and Environmental Studies), being the first Asian woman teaching in her department. Kim also served as a jury member at many film festivals and awards, such as the Torino Film Festival, Venice Film Festival and Asian Pacific Screen Awards.
Kim received her MFA from Cal Arts and her BFA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View Event →
May
7
12:00 PM12:00

전시 클로징 이벤트: 'Upper' 레베카 안 테스/ Exhibition Closing Event: 'Upper' by Rebecca Ann Tess

클로징 이벤트: 'Upper' 레베카 안 테스
Closing Event: 'Upper' by Rebecca Ann Tess
일시: 2016. 05.07. 토요일. 12:00 – 18:00
Date: 2016. 05.07. Saturday. 12:00 – 18:00

스페이스 원에서 오는 5월7일 레베카 안 테스의 'Upper' 전시 클로징 이벤트를 갖습니다. 레베카 안 테스 작가와 함께 전시 관람 및 이번 'Upper' 전시 작품과 준비 과정에 대한 대화가 이루어집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Join us for the closing event of 'Upper' by Rebecca Ann Tess as we close the exhibition with the artist and a casual open dialogue of her work on view and exciting upcoming projects.

View Ev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