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All Events

인문학 강연 독일문화원/ Lectures @ Goethe-Institut Korea

젠더 + 기술: 오류의 재생
Gender Hierarchy: Recycling its Errors
2019.9.6- 10. 29

인문학 강연: 허욱, 파트리샤 리드
사회: 여인영
2019 10.29 19:00-21:30
장소: 독일문화원 서울

Lectures : Yuk Hui, Patricia Reed
Moderation: InYoung Yeo
2019 October 29 19:00-21:30
Venue: Goethe-Institut Seoul

아래 링크로 신청/ Please follow link below:

https://forms.gle/CBwbs9gc1C84dAQ97

<젠더+기술: 오류의 재생>- 젠더, 예술, 그리고 기술의 접점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에 비평적으로 접근하고자 하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허욱과 파트리샤 리드의 강연을 선보인다. 두개의 강연은 인간중심의 사상에서 나아가 ‘우주론'에서 순환적 공존의 이념과 다층적 내러티브를 찾아본다. 허욱은 철학가이며 올해 한국에서 새롭게 변역되어 출판된 <중국에서의 기술에 관한 물음: 코스모 테크닉스 시론>의 저자이다. 그의 강연에서는 그가 동서양의 주요 철학가에서부터 이끌어온 자연과 기술의 이론인 ‘코스모 테크닉스' 즉 ‘기술의 활동을 통한 우주의 질서와 윤리의 질서의 융합’에 대한 이론을 펼친다. 파트리샤 리드의 강연 ‘행성적 환경안에서의 존재의 장르와 진기함의 문제성'에서는 우주적 변화와 반대로 사회를 이끄는 ‘적응형 변화(adaptive change)'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다. 나아가, 경제-계산적 현실의 (economic-computational reality) 조건이, 인류가 자신을 바라보고, 상호 관계를 맺고, 역사적 미완성의 공통 과제를 풀기위해 어떻게 패러다임의 변화를 요구하는지 탐구한다.


As a part of the project “Gender Hierarchy: Recycling its Errors”-addressing critical questions in the intersection of gender, art and technology- presents two lectures by Yuk Hui, author of ‘The Question Concerning Technology in China: an Essay in Cosmotechnics’ and Patricia Reed, co-author of ‘The Xenofeminist Manifesto'. The lectures explore ‘cosmos’ as a form of logic that encompasses ideologies and narratives of continuity, coexistence and cyclical relations of future humanity. Yuk Hui - philosopher - focuses on ‘Cosmotechnics’ (“preliminary definition that is the unification of the cosmic order and moral order through technical activities” Yuk Hui) drawn from both the Eastern and Western thinkers in developing the theory of nature and technics. Patricia Reed-artist, writer and designer- in her talk, ‘Genres of Being for a Planetary Condition and the Semblance of Novelty Problem’, explores the problem of ‘adaptive change’ as opposed to cosmological change, and how the totalising condition of entangled economic-computational reality demands paradigmatic transformations in how humanity sees itself and co-relates, towards a common project of historical incompletion.

참여자 소개:

허욱은 철학자이자 바이마르 바우하우스 대학에서 강연하고 있으며 홍콩시립대학 창작 미디어학과 방문 교수이다. 2019년 한글로 번역된 ‘중국에서의 기술에 관한 물음: 코스모 테크닉스 시론’ 의 저자이며 홍콩대학과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컴퓨터공학과 철학을 공부하고 기술의 철학을 연구해왔다. 그는 2012년 부터 독일의 로이파냐 대학(the Leuphana University )과 항저우의 차이나 예술 아카데미 (the China Academy of Art) 에서 철학을 가르쳐 왔다.

‘국제시몽동연구센터 회원으로 본서 외에도 On the Existence of Digital Objects(2016)와 Recursivity and Contingency 등의 저서가 있다. 런던의 골드스미스에서 스티글러의 지도 아래 (기술)철학을 전공했다. 서양 형이상학의 존재?―?망각을 극복하려고 한 하이데거를 다시 기술?―?망각 테제를 통해 넘어서고자 하는 스티글러의 문제의식과 공명하고 또 대화하면서 ‘21세기의 기술 문명 극복’이라는 거대한 과제를 ‘동양’의 눈을 통해 글로벌하게 모색하고 있다. 우리 시대의 절박한 이 과제를 동서양을 두루 아우르면서 새롭게 사유하려는 선구적인 시도 중의 하나를 대변하는 이 신진학자의 새로운 시도는 중국과 일본을 비롯해 유럽 등 전 세계에 걸쳐 널리 주목받고 있다. ‘ (www.kyoboacademy.co.kr )

파트리샤 리드는 독일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작가, 저술가, 디자이너다. 예술가로서 그의 주요 전시는 캐나다 오타와 소재 칼튼 대학 화랑(Carleton University Art Gallery, CUAG),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시 소재 자본주의 박물관(Museum of Capitalism), 레바논 베이루트 소재 홈 워크스 7(Home Works 7), 네덜란드 로테르담 소재 비테 데 비트 현대 미술 센터(Witte de With Center for Contemporary Art), 베를린 소재 세계 문화의 집(Haus der Kulturen der Welt, HKW), 그리고 독일 슈투트가르트 소재 슈투트가르트 뷔르템베르크 미술 협회(Württembergischer Kunstverein Stuttgart)에서 개최된 ‘하나와 여럿(The One and The Many)’전이 있다. 그의 최근 글은 『Para-Platforms』(Sternberg Press, 발간 예정), 『Post-Meme』(Punctum Books, 발간 예정), 『e-flux Architecture』, 『Xeno-Architecture』(Sternberg Press, 발간 예정), 『_AH Journal』, 『Cold War/Cold World』(Urbanomic), 『Distributed』(Open Editions), 『MoneyLab Reader #2』(Inst. of Networked Cultures), 『The Neurotic Turn』(Repeater Books)에 발표된 바 있다. 리드는 세계 문화의 집에서 개최된 ‘속박에서 풀린 1948년: 유물(1948 Unbound: Tokens)’(2017)을 빅토리아 이바노바(Victoria Ivanova)와 공동 기획했으며, ‘2018 공공 예술 뮌헨’(Public Art Munich 2018)의 이론 연구자였다. 또한 리드는 라보리아 쿠보닉스(Laboria Cubonics, 기술 물질적 페미니즘) 실무 집단의 일원인데, 이 집단이 발간한 『제노페미니즘 선언(Xenofeminist Manifesto)』(2015)은 2018년 가을에 버소 북스(Verso Books)에 의해 재발간됐다.

여인영은 작가, 독립 큐레이터이자 디렉터이다. 영국, 미국, 한국에서 영문학, 일러스트레이션, 미술을 수학한 후, 2014년 서울에서 작가 운영 공간 스페이스 원을 창립했다. 이후 한국, 일본, 대만, 독일, 영국, 미국 등 다양한 국가의 미술 공간 및 신진 작가들과 함께 작업하고 실험하며 여러 협력 전시들을 기획했다. 주요 프로젝트 및 전시로 서울 도시데이타 사이언스 연구소 프로젝트 'A.I.MAGINE': 전시, 강연, 워크샵, 퍼포먼스 기획; 스페이스원 프로젝트 'Gender Hierarchy' 독일문화원 싱가포르 후원: 전시, 강연, 퍼포먼스; 2017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삼방 회로’: 퍼포먼스 인터뷰와 전시, 퍼포먼스, 패널 토크; 독일문화원 동아시아 지역 프로젝트 'A Better Version of 人' 한국 프로그램: 전시, 패널 토크, 워크샵 기획; 'A Free Breakfast', 'Multitude', 'Bare' 등의 그룹전시 및 '공간', '비쥬얼 인터뷰' 등의 개인전을 열었다.

Yuk Hui is a philosopher, currently teaches at the Bauhaus University in Weimar, Germany. Since 2012, Hui has been teaching philosophy at the Institute for Philosophy at the Leuphana University in Germany and at the China Academy of Art in Hangzhou, he was also a Visiting Associate Professor at the School of Creative Media of the City University of Hong Kong in 2019, a researcher of the Centre international des études Simondonienne in Paris, visiting faculty of the Strelka Institute for Media, Architecture and Design in Moscow. He has published on philosophy of technology and media in periodicals such as Research in Phenomenology, Metaphilosophy, Theory Culture and Society, Parrhesia, Angelaki, Cahiers Simondon, Deleuze Studies, Intellectica, Krisis, Implications Philosophiques, Jahrbuch Technikphilosophie, Techné, among others. He is contributing editor of 30 Years after Les Immatériaux: Art, Science and Theory (2015), and author of On the Existence of Digital Objects (prefaced by Bernard Stiegler, University of Minnesota Press, March 2016), The Question Concerning Technology in China. An Essay in Cosmotechnics(Urbanomic, December 2016), Recursivity and Contingency (prefaced by Howard Caygill, Rowman and Littlefield International, March 2019).

Patricia Reed is an artist, writer and designer based in Berlin. Recent writings have been published in Glass Bead Journal (forthcoming), The New Normal (forthcoming), Construction Site for Possible Worlds (Urbanomic, forthcoming), e-flux Journal, Making & Breaking,Angelaki, Para-Platforms (Sternberg); Post-Meme (Punctum Books); e-flux Architecture; Xeno-Architecture (Sternberg Press); Cold War Cold World (Urbanomic); and Distributed (Open Editions). Reed is also part of the Laboria Cuboniks (techno-material feminist) working group whose Xenofeminist Manifesto (2015) was republished by Verso Books in 2018; translated into Korean by Agrafa Society in 2019.

InYoung Yeo is an independent artist, curator and director based in Seoul. Her work expands from artistic materialization of drawing, painting, installation works to curatorial projects with interdisciplinary approaches in topics of Gender, A.I. and Urbanization as her main area of research. She explores various forms of manifestation in visual patterns based on logical structures of the human 'mind' and coincidences in the multi dimensional time and space.Yeo has put together and participated in various projects, exhibitions, residencies, talks and workshops in Korea, Japan, Taiwan, Germany, US among others. Some of her major projects and exhibitions include ‘Intersections of Common Space and Time’ a public art intervention project in Seoul, supported by Seoul Art Foundation, Goethe-Institut Seoul; ‘Gender Hierarchy’ exhibition and related programs at Grey Projects, LaSalle College of the Arts in Singapore, in partnership with Goethe-Institut Singapore ; ‘A.I.MAGINE’ an art and technology collaboration project with Seoul City,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Digital Foundation, Seoul Data Science Lab Project at Art Center Nabi, Space One, Goethe-Institut Seoul; 'a three-way dialogue' as a part of the Seoul Biennale of Architecture and Urbanism 2017; East Asia Goethe-Institut A.I. research project 'A Better Version of 人' programs in Korea; Group Exhibitions 'A Free Breakfast', 'Multitude', 'Bare'; and Solo Exhibitions 'a three-way dialogue', 'Space' and 'Visual Interview'.



Earlier Event: October 12
영화 상영회/ Film Screening X